아프리카 붉은 물소 뭄바의 “분투기!” – [뭄바의 뿔]

 

뭄바의 뿔

그리고전사의 심장

  

 

 

도서명 : 뭄바의 뿔 | 그리고전사의 심장

· 그림 : 박 북

출판사명 : 이카로스의 날개

출판년월일 : 2018130

정가 : 10,000

PAGE : 52

가로*세로 : 240*170mm

– ISBN : 979-11-88984-00-8 77810

분류 : 그림책

 

 

책소개

 

[세종도서 문학나눔]3년 연속으로 선정된 박 북 작가의 여섯 번째 분투기!”

 

아프리카 붉은 물소 뭄바의 분투기!

이 세상 어디든 어느 동물 세계에선 육식 동물과 초식 동물이 있고, 그 세계에선 철저한 약육강식의 법칙이 있는데 대부분 초식 동물은 육식 동물의 먹잇감이 됩니다. 그러나 이 법칙에 거스르는 동물들이 몇몇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동물이 아프리카물소입니다. 아프리카물소 역시 초식 동물이고 풀을 먹고 살지만, 거대한 몸에 무쇠 같은 뿔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 물소는 끊임없이 초원의 육식동물 특히, 초원의 제왕이라는 사자들과는 매 순간 생사를 건 혈투를 벌이며 생존을 이어갑니다. 그렇게 물소는 결코 자신의 육체와 정신을 함부로 내어 주지 않고, 당당하게 사자들과 맞서 싸웁니다. 또한, 위기에 처한 동료 물소을 위해 거침없이 사자들을 향해 뿔을 들이박고, 심지어 공중으로 날려버리기도 합니다. 이런 아프리카물소들의 저돌적인 용맹과 불굴의 전사적인 모습은 간혹 경이로워 보입니다. 이 책 [뭄바의 뿔]은 바로 이 아프리카물소의 불굴의 분투기입니다!

 

 

차별과 괴롭힘, 그리고 방관자

우리는 언제나 나와 다른 누군가를 경계하고 더 나아가서는 차별하고심지어는 괴롭히기까지 합니다. 이러한 모습은 인간의 역사에서 반인륜적인 행위를 넘어 대학살까지도 자행되었고, 이러한 차별은 작게나마 오늘날까지도 우리 주위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지금 당장 우리 주위를 보십시오. 아직도 사라지지 않는 인종, 종교, 이념, 빈부, 신분, 계층에 대한 차별 등등. 이러한 차별은 우리 인류가 결코 극복할 수 없는 영원한 숙제일까요? 이 책에서는 붉은 털을 가진 뭄바를 통해 지금 우리의 모습을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 주위에는 이렇게 작은 차별에서 시작해 따돌림이나 괴롭힘까지 확대되는데, 보통 그 주위에는 반드시 방관자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뭄바의 친구인 토냐와 마케는 대단히 용감하고 좋은 친구들입니다. 주위에서 누군가 따돌림이나 괴롭힘을 당한다면 작은 용기와 행동 이라도 그의 편에 서주는 것, 쉽지는 않겠지만, 그것은 굉장한 일입니다.

 

 

두려움과 절망을 넘어 다시!

태어났을 때부터 붉은 털을 갖고 태어난 뭄바는 친구인 토냐와 마케를 제외하고는 다른 물소들에게도 따돌림과 괴롭힘을 당합니다. 우리가 사는 인간 세상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다른 물소들과 달리 하늘로 솟는 거대한 뿔 때문에 뭄바는 커갈수록 세상에 무서운 것이 없어 보입니다. 그러다 어느 날 혼자서 초원을 거닐다가 사자들과 정면으로 마주치는데, 이미 배가 부른 사자들이라서 뭄바는 겨우 위기를 모면합니다. 뭄바에게 그때의 공포와 두려움은 큰 상처로 남았고, 그 후 뭄바는 자신에 대한 최소한의 자존감마저 추락하며, 더 나아가 사자들의 황금빛 털을 부러워하는데, 꿈에서조차 자신이 사자인 꿈을 꿉니다. 바로 자신에 대한 극단적인 부정과 두려움이 자신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던 사자에 대한 경외로까지 이르게 된 것입니다. 자신의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 그 상처는 너무도 크고 파괴적이며 오래 갈 것입니다. 그리고 그 상처를 극복하기에는 그만큼의 시간과 치유의 과정도 필요할 것입니다. 이 책의 주인공인 뭄바에게 소쪼으기새는 그 작은 몸을 떨며 일어서!”라고, “그 거대한 뿔을 잊지 말라!” 고 뭄바 자신도 몰랐던 뭄바를 각성시키며, 용기를 북돋고 분투를 건합니다. 끝으로, 이 책을 보는 모든 사람이 각자의 삶에 분투하기를 기원합니다.

 






 
 
박 북 작가의 말

박 북 작가는 이 책의 집필 동기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20여 년 전 우연히 동물과 관련된 기사에서 보았던 아프리카물소들의 전사[戰士]적인 성격과 저돌성, 그리고 최근에 알게 된 아프리카 흑인 중에 하얀 피부를 갖고 태어난 아이들의 끔찍한 실태들. 그리고 얼마 전에 무척이나 인상 깊게 보았던 아프리카의 붉은 물소 사진, 이 모든 것이 어우러지고 분출되면서 이 그림책을 만들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그림책은 동물 이야기이지만, 우리 인간의 이야기입니다. 우리 안의 차별과 관용, 그로 인해 계급 계층 간의 끊임없는 분쟁과 분투, 그리고 자기 존엄. 더 나아가 우리 사회의 차별받고, 약자들의 분투를 응원하는 심정에서, 그리고 그 분투를 표현하기 위해 폭발할 것 같은 거친 선으로 그렸다고 합니다.

 

 

책속으로

뭄바야, 이제 곧 은바 할아버지의 몸은 저 멀리 사막의 밤처럼 차가워질 거야. 그리고 너도 이젠 알아야 해. 이 초원의 살아있는 모든 것들은 그렇게 늙고, 그렇게 죽어서 그렇게영원히 사라지는 거란다. 알겠니.”

 

뭄바야, 앞으론 우리 물소들의 거만하고 뻣뻣한 등뼈처럼 말해라. 알겠지.”

 

그렇게

초원을 숨 쉬게 하는 바람은

어디서 불어와 세상의 모든 것을 건드리고

, 어디로 데려가 멈출까요.

뭄바에게 그 바람들은 얼마나 스쳐 갔고, 또 얼마나 많은 비와 마주쳤을까요.

 

뭄바는 숨소리는커녕, 발이 어떻게 떨어졌는지등도 돌리지 못한 채 조용히 뒷걸음치며 그곳에서 벗어났습니다. 처음으로 사자들과 정면으로 마주친 순간, 뭄바는 나무토막처럼 멍하니 서 있기만 했습니다.

그렇게도 자랑스러웠던 자신의 거대한 뿔은 있기나 했었는지, 그림자도 떨었을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습니다. 뭄바 눈에만 보이는 짙은 회색의 하늘마저 고개를 돌리는 듯했습니다.

돌아오는 길,

힘없이 흔들리는 마른풀들마저 자신을 비웃는 것 같았습니다.

태양은 어디로 숨었는지저 멀리 뭄바는 어렴풋이 검은 물소로만 보였고, 어디로 가야 할지한참이나 이리저리 서성거렸습니다.

 

만약 이 초원에 신이 있다면, 그 신이 너희 물소들에게 이 거대한 뿔을 준 것은 아마도이 초원에서 진정한 전사가 되라는 것, 그것이 아닐까? 너의 그 거대한 뿔을 제대로 보라고! 너희 물소들은 무쇠 같은 뿔을 머리에 메고 있어. 사자들에겐 무시무시한 이빨과 발톱은 있어도 뿔은 없어! 무엇이 두려운 거지? 그리고 그 큰 눈망울로 이 초원의 하늘을 봐봐. 저 붉은 하늘을 닮은 너의 붉은 털! 이 드넓은 초원에 너 같은 동물이 어디 있는지? 뭄바, 너는 저 하늘과 하나야!”

 

그것은 바로 너의 심장이야. 전사의 심장이자, 뭄바의 심장!”

 

나는 뭄바의 뿔, 그래서 뭄바에게 내 말을 전해.

나는 두려운 것이 없고, 절대 부러지지 않으며,

무엇과도 싸워 이길 수 있어! 중요한 건 너의 심장이야!’

 

 

저자소개

, 그림 / 박 북 : 지나간 글과 그림을 보면 왜? 그리도 부끄러운지, 지금의 작품도 언젠가는 부끄러움으로 다가오겠지만 그래도 지금, 박 북 작가는 최선을 다할 뿐이라고 합니다. 최근의 저작으로는 [, 두렵지 않다자유와 정의의 인문학 캐릭터 열전], [아샤의 전쟁], [자말, 최후의 결투나를 건들지 마라!], [수미야, 미안해] [개가 우는 이유]등이 있고, 2015년 이후 3년 연속으로 [세종 도서 문학 나눔 선정]에 선정 되었습니다.

 

 

댓글 (4)

  • 투덜이영이2018-02-28 11:15

    독자대상이 어른인가요?

  • 장수2018-02-28 22:30
    투덜이영이

    1차 대상은 초등1~3학년인데… 저희 출판사 그림책의 대상은 남녀노소입니다. 세계적인 추세(?)죠…^ ^*

  • Dmcman2018-03-02 01:55

    와 강렬하네요

  • 장수2018-03-02 22:46
    Dmcman

    너무 강렬해서 어떤 MD들은 무서워 하기도 합니다…ㅋ

태그:

발행일
카테고리 Boo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