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항기 역사 소설 <처용> 출간했습니다!

처용가,

그 천 년의 신비가 풀린다

 

천 년을 이어온 한국 역사상 최고 유행가 처용가!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처용가의 비밀스러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고주몽홍경래의 난』의 작가 최항기의 신작!

 

서라벌 달 밝은 밤에

밤늦도록 노니다가

들어와 자리를 보니

다리가 넷이더라!

둘은 내 것인데

둘은 누구의 것이냐!

본디 내 것이다만

빼앗겼으니 어찌 하오리오!

아아 뭇 사람들이여

본시 내 것은

아무것도 없었느니라

처용가

 

과연 인간에게 노래란 무엇인가? 천 년 전에도 현대에도 노래는 인간에게 최고의 위안과 즐거움을 안겨준다. 현시대에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노래 경연 대회는 천 년 전에도 존재했다. 처용을 비롯한 주인공들은 오직 노래음악만을 위한 삶을 살고 그들의 재능을 투가(鬪歌:노래대결)를 통해 세상에 펼친다.

 

처용은 소설 속에서 노래를 통해 우리에게 그 시대의 인생과 사랑, 역사를 아는 즐거움을 생생하게 전해준다. 처용은 진정 당대 최고 유행가를 만들어낸 가수였다.

 

고운 최치원 등 역사적 실재 인물들과 처용이 겪는 모험과 역사적 사건들, 그리고 엔딩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처용가에 얽힌 비밀이 풀리는 숨 막히는 순간은 이 소설의 백미다. 처용가의 진짜 의미를 아는 순간, 소설을 읽는 이들은 진한 감동과 무한한 즐거움을 느끼게 될 것이다.

 

역사 판타지의 진수를 보여주는 이 소설에서 최항기 작가는 처용가가 불리던, 천 년을 훌쩍 뛰어넘은 세월 속으로 독자의 손을 힘껏 끌어당긴다. 당나라와 신라를 오가며 전개되는 처용의 파란만장한 일대기가 독자들 앞에 그 신비하고 비밀스러운 모습을 드러내며 흥미롭게 펼쳐진다.

 

 

[줄거리]

 

처용가에 숨겨진 비밀스러운 이야기!”

 

눈이 내리던 어느 겨울날 새벽, 길상사 앞에 버려진 아기였던 처용은 어려서부터 노래와 춤에 천부적인 재능을 보인다. 길상사 스님이었던 효병과 속세로 내려온 처용은 노예상인에게 속아 중국 장안에서 동주까지 끌려온다. 우연히 신라 귀족 유학생 위홍을 만나 목숨을 건진 처용은 친구들과 함께 장안을 주름

잡는 풍류객이 된다.

 

향신각이라는 주루(술집)에 웃지 않는 미인 마희가 있다는 이야기에 호기심을 가진 처용, 위홍, 이원은 그녀를 웃겨야 하는 내기에 휘말리고, 신라의 명문장가 고운 최치원과 운명적으로 만나게 된다. 네 남자의 만남을 시작으로 장안에서 본격적인 노래 대결인 투가가 시작된다. 중국 장안에는 신라, 천축(인도), 회회(위구르), 대식국(사라센) 사람들도 있어서 전 세계의 다양한 음악을 접할 수 있었다. 네 남자는 천축국, 대식국에서 온 사람들, 그리고 황실 악사와도 투가를 벌인다. 당시에도 음악과 노래는 귀족, 서민 할 것 없이 모두에게 위안과 즐거움을 줬다.

 

황소의 난으로 서라벌에 가게 된 일행은 신라의 운명을 좌지우지할 노래 대결에 서게 된다. 마지막 노래 대결에서 의문의 스님 대구화상은 처용이 부르는 노래를 듣고 오열하는데…. 이 노래는 훗날 처용가라 불리며 수없이 되풀이 되어 천 년을 이어 오게 된다. 처용가에 얽힌 천 년의 비밀이 서서히 그 모습을 드러내며 독자들은 놀라운 결말에 진한 감동과 무한한 즐거움을 느끼게 될 것이다.

 

역사 판타지의 진수를 보여주는 이 소설에서 최항기 작가는 처용가가 불리던, 천 년을 훌쩍 뛰어넘은 세월 속으로 독자의 손을 힘껏 끌어당긴다. 당나라와 신라를 오가며 전개되는 처용의 파란만장한 일대기가 독자들 앞에 그 신비하고 비밀스러운 모습을 드러내며 흥미롭게 펼쳐진다.

 

처용
최항기 지음/세나북스

 

 

댓글 (2)

  • 쟈니코2016-04-11 17:24

    쿠쉬나메에서 아브틴 왕자와 파라랑 공주 이야기를 연상시키는 처용설화군요.

  • 블루버드2016-04-11 17:32
    쟈니코

    네 처용설화를 모티브로 했습니다. 하지만 주된 내용은 노래와 음악 그리고 신라시대의 노래경연에 처용이 등장한다는 것입니다.^^

출처: 2016-04-11 12:55 | 블루버드 | 최항기 역사 소설 출간했습니다!

태그:

발행일
카테고리 Boo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