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 낳은 아이

현대의 한 소녀가 2500년 전 한반도 남단에 살던 소년을 만나다!

고인돌은 청동기시대 무덤 그 이상이다!

인류가 지닌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상상력의 산물이다.

청동기시대, 한반도 남단에 살던 사피엔스, 우리의 조상들은 왜 그토록 많은 고인돌을 지었을까? 단순히 지천에 널린 돌을 주워 장사를 지내던 풍습 때문이었을까?

한반도 남단에는 전 세계 40%나 되는 고인돌들이 모여 있다. 또한 화순 고인돌은 고창, 강화 고인돌과 함께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이스터 섬의 모아이 석상, 영국의 스톤헨지처럼 우리나라의 고인돌도 인류가 거대 석상을 짓던 문화의 일부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왜 어떻게 인류는 거대한 석상을 지었을까?

단순히 부족의 우두머리를 장례지내기 위해서였을까?

아닐지도 모른다! 그러기엔 화순 고인돌 유적엔 크고 작은 고인돌들이 너무 많다!

이 이야기는 바로 그러한 호기심에서 출발한다.

고인돌은 청동기시대 무덤 그 이상의 존재였다. 주위의 모든 것들에 정령이 있다고 믿던 그 시대의 사피엔스들은, 마을을 지키고, 풍년을 기원하며 고인돌을 지었다. 또한 고인돌을 만드는 과정에서 마을 사람들이 하나가 되는 공동체 의식이 생겨났다.

그런데 만약 화순에 있는 고인돌들 중의 일부를, 아이들이 앞장서서 지었다면?

아이들의 상상력,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상상력이 세상에서 제일 큰 고인돌을 지었다면?

시간여행자인 현대의 한 소녀가 청동기시대의 고아 소년 돌아이를 만나면서 그 모든 일이 가능해진다. 돌아이는 친구들의 사랑과 우정을 통해 고난을 극복하고 마을을 이끄는 리더가 된다. 또한 물난리로 죽은 평범한 사람들의 영혼을 위해서도 고인돌을 지어준다.

오늘날 우리가 사는 이 시대에도 돌아이처럼 사람들을 소통시키고 공동체를 회복시킬 따뜻한 영웅이 꼭 필요하다.

추천글

우리의 이야기, 우리의 영웅

우리는 참 많은 이야기를 지닌 민족입니다.

앞산이고 뒷산이고 골마다 전설을 품고 있지요. 동네 초입 고목과 이름 모를 산새, 들꽃들은 물론이고, 눈길 닿는 곳마다 이야기가 녹아 있습니다. 그 이야기가 아이들을 키우고 우리를 길러냈습니다.

우리는 그 이야기들을 들으며 꿈과 상상력을 키우고, 나이를 먹고 몸피를 늘려왔습니다. 그 이야기들은 우리의 생에 있어 길라잡이였고 꿈을 긷는 우물이었습니다.

헌데 언제부턴가 우리는 그 이야기들을 잃어버렸습니다. 잃어버렸으면서도 우리는 그런 기미마저 눈치 채지 못했습니다.

우리의 이야기를 대신한 건 현대 문명의 이기와 바다 건너 서양의 이야기들이었습니다.

우리의 잃어버린 이야기의 공간은 어느 새 서양의 전설들로 채워졌습니다. 북유럽의 전설들과 온갖 영웅들의 모험담은 우리의 감성을 자극하고, 우리의 사고를 잠식해갔지요.

자신의 고유한 이야기를 잃어버린다는 것은 자신의 정체성과 정신을 잃어버리는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그 와중에 만난 돌이 낳은 아이는 반갑기 그지없습니다. ‘돌이 낳은 아이는 화순의 고인돌을 동화로 구성한 창작물입니다.

사람들로부터 오랫동안 사랑을 받고 있는 라이언 킹을 보는 듯, 숱한 우여곡절을 뚫고 사람들을 구해내는 호빗 족의 프로도와, 해리포터를 보는 듯 반갑기만 합니다.

영웅 전설은 아직 현재진행형입니다.

배트맨, 앤트맨, 슈퍼맨, 아이언맨. 우리는 그 영웅들에 우리의 기대를 투사하고 그 영웅이 우리를 더 나은 세상으로 이끌어주길 기대합니다. ‘돌이 낳은 아이도 마찬가지입니다.

돌이 낳은 아이를 보고 있노라면 따뜻하고, 우리도 얼마든지 그런 근사한 영웅 탄생 이야기를 만들 수 있다는 새 희망을 갖게 됩니다.

돌아이와 돌의 정령, 그릇손과 붉은이리, 동산이는 우리에게 새로운 영웅의 이야기를 선사해 줍니다. 이들의 우정과 사랑과 역경이 부디 우리에게 새로운 신화로 자리 잡았으면 합니다.

돌이 낳은 아이는 사라져가는 우리 이야기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 반갑고 더 고마운 이야기입니다. 은미희(소설가)

댓글 (7)

  • 해사랑2016-02-17 23:02

    응원합니데이~^,^~

  • 하늘바라보기2016-02-18 02:02
    해사랑

    감사합니다.^^

  • 에델바이스2016-02-18 16:15

    안녕하세요.
    이책 글밥이 어느정도인지요?
    독자 연령층이 궁금합니다.
    서점 검색해도 되지만 그냥 여기서 묻고 싶네요.

  • 하늘바라보기2016-02-18 16:41
    에델바이스

    안녕하세요.
    는 초등 4~6학년 대상의 역사 동화입니다.
    관심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 에델바이스2016-02-18 16:59
    에델바이스

    알겠습니다.
    저희 아이가 4학년 올라가니 한권….구입하겠습니다.
    뭐 한권 별 도움은 안되지만 이번주 지나서 제 블로그에 소개도 한번 할께요.
    우리 1인 출판사들은 자금력 튼튼하지 않은 사람이 많으니 서로 힘이 되어야겠죠..
    전 첫 책이 3월에 나올 예정이랍니다. ㅎㅎ

  • 하늘바라보기2016-02-19 11:58
    에델바이스

    감사합니다.^^
    책 제목이 뭔가요?
    출간되면 도서관에도 두 권 신청해 넣고 구입도 해 보겠습니다~~ 화이팅입니다!

  • 에델바이스2016-02-19 12:02
    에델바이스

    ㅎㅎㅎㅎ
    우리 서로 좋내요.
    사신의 술래잡기 입니다.
    3월 초 나와요.
    이웃들 벌써 난리 ㅋㅋ
    불오그 이웃님둘이 미리 홍보하고 있어요.
    출판사는 몽살북스 입니다.

출처: 2016-02-17 10:04 | 하늘바라보기 | 돌이 낳은 아이

태그:

발행일
카테고리 Boo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