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책방 신간 <나의 문화편력기>

대한민국 B급 문화의 유쾌한 기록!

그 시절 그 시간을 채운 즐거움에 대하여

응답하라! 6070


나의 문화편력기는 대중문화평론가이자 대중문화연구가인 김창남이 오랜만에 선보인 책으로, 개인의 문화적 경험에 대한 기록을 담고 있다.

유년기에서 사춘기를 거치며 청소년으로, 다시 청년으로 성장하면서 겪은 문화적 편력에 대한 기록이다. ‘춘천이라는 지방 소도시에서 유년을 보내면서 특유의 감수성과 문화적 취향을 완성하고, 문화에 대한 욕망을 가진 저자만의 특수한 경험 프리즘을 통해 그 당시 세대의 작은 역사라 칭할 수 있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여기서 작은 역사의 주 무대는 6, 70년대로 박정희 시대, 산업화 시대, 조국 근대화 시대 그리고 냉전 시대 등으로 불리는 바로 그 시절이다.

김창남의 책 <나의 문화편력기>가 나왔다. 페이스 북에서 연재되었던 문제작이다. 왜 문제냐?

우선 자기 어린 시절에 대한 놀라운 기억력이 문제다. 본래 김창남은 기억의 대가로 주변 사람에게 알려져 있다.

그런데 ‘007영화 소설집을 다락방 올라가 읽었다’는 둥, 아이들이 ‘외팔이’를 흉내내어 한 손을 옷속에 넣고 칼싸움하며 놀았다는 둥 각종 둥둥을 다 기억할 수 있다는 건 외계인 출신이 아니면 힘들다.

자기 삶에 대한 반추가 어느 정도여야 이런 기억력에 도달할지 가늠이 안 된다.

또 하나 문제는 익숙한 듯 어렴풋한 과거의 대중문화 포스터들이 광범위하게 수집되어 있다는 점이다.

<소년중앙> 어린이 잡지, <용가리> 영화 포스터, 야한 잡지 <선데이 서울> 등등 그 무렵 ‘저질’로 취급되어 모을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던 자료들이 대거 등장하니, ‘저질에 대한 관심이 어느 정도 높았는지’ 가늠이 안 된다. 

이런 특별함들을 놓고 볼 때, 김창남은 대중문화 연구자로 클 운명을 어려서부터 분명히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다.

부제가 <기억과 의미의 역사>다.

런 기억 속 의미들이 60, 70년대를 다시 부른다. 박정희의 딸이 대통령이 된 시점에 외치는 ‘응답하라 6070’이다.  

출판사는 <정한책방>으로 문화대학원 제자 천정한이 연 곳이다. 책 편집이 예술이다. 

                                                                                                             [성공회대학교 문화대학원 원장 김용호 교수]


저자 김창남

강원도 춘천에서 나고 자랐다. 어린 시절, 책과 영화, TV, 음악 등 재밌는 것이라면 당장의 부끄러움도, 자존심도, 곧 닥칠 어른들의 꾸중도 개의치 않고 달려들곤 했다. 읽을거리, 들을 거리, 볼거리를 게걸스럽게 찾아다니던 꼬마가 어느덧 대중문화 전공자가 되어 그것들을 삶의 방편으로 삼고 있다. 소년 시절부터 기타 치며 노는 걸 좋아했는데, 요즘도 동료 교수들과 함께 아마추어 포크그룹 더숲트리오를 결성해 가끔 무대에 오르기도 한다.

대중문화의 이해, 대중문화와 문화실천, 삶의 문화 희망의 노래, K-POP: Roots and Blossoming of Korean Popular Music같은 책들을 썼고, 대중음악의 이해, 대중문화와 노래운동 그리고 청년문화, 김민기, 통하면 아프지 않다, 가는 길이 내 길이다등 여러 책들을 엮었다. 성공회대학교 신문 방송학과 · 문화대학원 교수로 일하면서 한국대중음악상 선정 위원장, 한국대중음악학회 회장, ()우리만화연대 고문 등 이런저런 일들을 함께 하고 있다.

내가 생각하는 이 책 사용법. 요즘 친구들을 만나도 별로 할 얘기가 없다. ‘어제 저녁에 TV에서 봤는데 도라지가 몸에 좋대.’ 이런 거 말고는 없다. 어렵고 힘들 때 서로 이야기를 공유하는 것만큼 힘나는 일이 어디 있나. 이 책을 읽으면 잊고 있었던 우리들의 이야기가 생각난다. 선데이 서울, 용가리, 왕마귀, 호피와 차돌바위, 김일 레슬링이런 이야기들로 다시 한 번 활기를 찾아보자. 이야기가 통하는 사람이 친구다.

전유성(개그맨)

와우! 이런 책이라니그래, 맞아. 늘 고매하고 박식하지 못해 보일까봐, 좀 유치하고 없어 보일 까봐 불안했는데 나도 그렇게 유치한 것만이 아니었어. 아니 유치한 게 아니고 즐겁고 자랑스러운 거였어. 그게 우리의 삶이었잖아. 나의 어린 시절이, 나의 소년 시절이, 나의 청년 시절이 소중 하게 느껴진다. 인생이란 참 사랑스러운 거야. 이런 생각이 든다. 이 책을 읽고 나니. 참 고맙게도.

박재동(만화가)

댓글 (0)

    출처: 2016-01-08 17:25 | 책방지기 | 정한책방 신간

    태그: 나의문화편력기, 김창남, 정한책방, 성공회대학교, 김창남교수, 대중문화, 응답하라, 6070

    댓글 남기기